김경문 한화 감독 "올스타전, 경기만큼 힘들어…주전 부상 안돼"

뉴스포럼

김경문 한화 감독 "올스타전, 경기만큼 힘들어…주전 부상 안돼"

메이저 0 35 07.10 03:22
홍규빈기자
동점 적시타 치는 노시환
동점 적시타 치는 노시환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 한화 노시환이 8회초 2사 2루에서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4.6.23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이 짧아진 올스타 휴식 기간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경문 한화 감독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최근) 감독자 회의에서 그런 논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 시즌 올스타 휴식기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나흘이었다. 기존 일주일에서 절반 정도로 줄어든 것이다.

이마저도 홈런 더비(5일)와 올스타전(6일)에 출전하는 선수는 휴식 기간이 이틀에 그치게 된다.

그런 가운데 한화 거포 3루수 노시환은 홈런 더비에 출전한 뒤 어깨 통증을 느꼈고, 이후 정밀 검진에서 최소 3주 이탈을 진단받았다.

KBO리그의 올스타 휴식기 단축 결정이 노시환의 직간접적인 부상 원인으로 지목될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하고 싶은 말은 있지만 말은 아끼는 게 나을 것 같다. (휴식기 단축은) 위에서 이뤄진 일이니까 감독이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것은 깨끗하지 않다"며 언급을 삼갔다.

다만 올스타 휴식기만을 놓고 봤을 땐 현 나흘은 너무 짧다는 인식을 공유했다.

김 감독은 "지금 올스타 스케줄은 (선수들이) 가볍게 한다고 해도 가볍게 할 수 없는 스케줄"이라며 "이틀 동안 경기 못지않게 더 힘들더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가장 중요한 것은 주전 선수들이 부상 없이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는 것"이라며 "주전이 빠져서 (발생하는) '탄탄하지 못한 야구'는 아쉽다"고 말했다.

노시환의 빈자리는 당분간 하주석이 채우게 된다.

김 감독은 "그동안 묵묵히 잘 참고 열심히 훈련을 따라왔다. 역할을 잘 해내리라 믿고 싶다"고 기대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580 "우산 주우러"…프로야구 경기 중 잠실구장 난입한 관객 야구 03:23 26
68579 국가대표 출신 박예지, KLPGA 드림투어 첫 우승 골프 03:22 27
68578 현대가 더비·경인 더비를 롯데시네마에서…K리그 경기 생중계 축구 03:22 23
68577 "뛸 선수 없어"…인천 섬마을 야구부, 창단 3년만에 존폐 기로 야구 03:22 27
68576 [프로야구 대전전적] KIA 7-3 한화 야구 03:22 26
68575 KBO 신인드래프트, 아시아청소년선수권으로 이틀 연기…9월 11일 야구 03:22 25
68574 프로축구 안산, '브랜딩 강화 역량' 김정호 사무국장 선임 축구 03:22 25
68573 [프로야구] 20일 선발투수 야구 03:22 25
68572 우리 팀 유니폼 입고 달리자…'K리그 저지 입고 뛰어' 이벤트 축구 03:22 7
68571 인종차별에 입 연 토트넘 감독 "손흥민 뜻에 따를 것" 축구 03:22 7
68570 [프로야구 인천전적] SSG 9-3 키움 야구 03:22 7
68569 허벅지 다친 프로야구 삼성 박병호, 재활에 4주 소요 야구 03:22 7
68568 롤스로이스 타고 시속 172㎞로 달린 래시퍼드…6개월 면허 정지 축구 03:21 7
68567 소크라테스 '쾅쾅' KIA 4연승 행진…6연승 kt는 가을야구 사정권(종합) 야구 03:21 7
68566 김성현, 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 1R 공동 4위(종합) 골프 03:21 7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