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뉴스포럼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메이저 0 472 05.28 03:22
권훈기자
임성재의 백스윙.
임성재의 백스윙.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 컷 탈락 후 출전한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910만 달러)에서 톱10에 오르며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 경쟁에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임성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잃었지만 공동 9위(4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더 센트리 공동 5위, 웰스 파고 챔피언십 공동 4위에 이어 이번 시즌 세 번째 톱10 입상이다.

임성재에게는 이 대회에 앞서 PGA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아쉬움을 어느 정도 씻어낸 게 성과다.

특히 이번 시즌 들어 상승세를 탄 안병훈과 꾸준한 김주형에게 밀려 세계랭킹이 한국 선수 중 세 번째로 떨어지면서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아슬아슬해진 임성재는 추격의 실마리를 잡았다.

파리 올림픽 티켓 경쟁은 다음 달 24일 세계랭킹으로 결정된다.

임성재는 이날 13번 홀까지 버디 하나 없이 보기 4개를 적어내며 톱10 진입이 무산되는 듯했지만 14번 홀(파4) 버디에 이어 16번 홀(파3) 버디로 공동 9위에 턱걸이했다.

응원을 받으며 경기에 나서는 라일리.
응원을 받으며 경기에 나서는 라일리.

[AP=연합뉴스]

데이비스 라일리(미국)는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우승했다.

이븐파 70타를 때린 라일리는 최종 합계 14언더파 266타로 셰플러와 키건 브래들리(미국) 등 공동 2위 그룹(9언더파 271타)을 5차 타로 따돌렸다.

지난해 4월 취리히 클래식에 이어 PGA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이다.

취리히 클래식이 2인 1조 대회라서 첫 우승의 감격을 파트너였던 닉 하디(미국)와 나눴던 라일리는 이번에는 혼자 따낸 우승이라 기쁨이 더했다.

라일리는 2013년 US 주니어 아마추어 챔피언십 때 결승에서 셰플러에게 당한 패배의 아픔을 11년 만에 되갚았다.

둘은 이날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했다.

2언더파 70타를 친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4위(8언더파 272타)에 올랐다.

김주형은 공동 24위(1언더파 279타), 이경훈은 공동 32위(이븐파 280타)에 그쳤다.

1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쳤던 김성현은 이날 9타를 잃고 공동 61위(5오버파 285타)로 내려앉았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70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6.14 193
68069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6.14 188
68068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6.14 196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99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529
열람중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473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471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509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362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328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374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127
68058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18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58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12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