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뉴스포럼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메이저 0 117 05.28 03:21
하남직기자
SSG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SSG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선택한 '단기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가와 게이쇼(23·등록명 시라카와)가 '탈삼진 능력'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았다.

시라카와는 27일 SSG 구단을 통해 "내 이름은 (삼진을 의미하는) K가 담긴 게이쇼(Keisho)다. 삼진쇼를 보여주겠다"며 "내 강점은 탈삼진 능력이다. KBO리그에서 뛰면서 삼진을 많이 잡아내겠다"고 밝혔다.

SSG 선발진은 27일까지 평균자책점 6.53으로,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외국인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6주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왼쪽 내복사근 부상을 당해 고민이 더 컸다.

올해 한국프로야구는 기존 외국인 선수가 6주 이상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다칠 경우, 해당 선수를 재활 선수 명단에 등재하고 그 선수가 복귀할 때까지 대체 외국인 선수를 출장할 수 있게 하는 새 제도를 도입했다.

SSG는 이 제도를 활용하기로 했고, 일본 독립리그 시코쿠 아일랜드리그 도쿠시마 인디고삭스에서 뛰던 시라카와가 'KBO 첫 단기 대체 외국인 선수'가 됐다.

25일 입국한 시라카와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불펜 투구 30개를 했다.

직구, 포크볼,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모든 구종을 점검했다.

시라카와는 "한국과 일본의 마운드와 공인구가 다르기 때문에 새 환경에 익숙해져야겠다고 생각하면서 투구했다"며 "일본 마운드는 비교적 부드러워서 앞발이 지면에 닿을 때 파이는 느낌인데, 한국 마운드는 상대적으로 딱딱해서 스파이크 자국만 남을 정도인 것 같다. 또한 공인구는 일본의 공인구가 조금 더 크고 솔기가 조금 얇은 부분에서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시라카와의 불펜 피칭
시라카와의 불펜 피칭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새로운 리그가 낯설긴 하지만, 시라카와는 적응을 자신했다.

그는 "일본에서 그동안 해 온 것처럼, 잘 준비하겠다. 일본 독립리그와 달리 KBO리그에는 관중이 많은 데 이 부분은 다르게 느껴질 것 같다"며 "한국에 와서 SSG 랜더스 선수가 되었으니 팀에 공헌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언어, 문화적인 부분에서 주변의 도움을 받아서 KBO리그에서 활약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 시라카와의 적응을 돕는 동료도 있다.

시라카와는 "도쿠시마에 하재훈(SSG)을 알고 있는 코치님이 계셔서 한국에 오기 전 하재훈과 통화할 수 있었다"며 "하재훈이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같이 내자'고 응원해줬다"고 떠올렸다.

그는 "한국에 와서 삼겹살을 먹었는데, 이색적이고 맛있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시라카와는 일본 독립리그 시코쿠 아일랜드리그에서 5시즌 280⅔이닝 동안 삼진 269개를 잡았다.

올해에는 29이닝 동안 탈삼진 31개를 기록했다.

시라카와의 탈삼진 능력이 KBO리그에서도 발휘되면, SSG는 선발 고민을 덜 수 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68070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6.14 193
68069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6.14 188
68068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6.14 196
68067 류현진 영입하고 '리빌딩 종료' 외쳤던 한화, 다시 원점으로 야구 05.28 499
68066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529
68065 임성재, PGA 찰스 슈와브 챌린지 공동 9위…라일리 통산 2승째 골프 05.28 472
68064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471
68063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509
68062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362
68061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328
68060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374
68059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조규성·김민재 '부상 제외'(종합) 축구 05.28 127
열람중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18
68057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 야구 05.28 158
68056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12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